청소년이 잘못 성장한 좋은 예? 가십걸의 귀요미 제니는 이제 없다. 이제는 락커 테일러맘슨만 있을 뿐. 숱한 이슈를 뿌리며 다니는 테일러맘슨. 노출은 기본. 






이렇게 귀여웠던 테일러맘슨. 가십걸 나올 때 진짜 귀여웠는데 팬더화장하면서부터 좀 이상해졌음.





넌 누구니 대체...




클럽에서 공연 중인 테일러맘슨. 몸매쩐다.







그래도 난 역시 가십걸의 제니가 그립다.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