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나를 위해 사온 이디야 버블티. 버블티의 최고봉 이지웨이 말고는 사실 버블티를 마시진 않는데 이디야에 버블티가 새로나왔다고 해서 한번 마셔봤다. 라지사이즈로 사오심. 가격은 5,200원. 이디야 치고는 좀 비싼편.





엄청 큰 사이즈 뭔가 마음에 든다. 




아 그런데 맛이... 맛이... 초콜렛이 엄청 진한거 같긴한데 맛이... 아 왜 초콜렛 밀크티에서 치킨맛이 날까? 그리고 펄...



버블티의 생명은 펄이다. 그런데 라이 사이즈인데도 불구하고 펄이 없다. 몇번 마시니 펄이 사라졌음. 덕분에 반 넘게 남은 버블티를 버블없이 그냥 음료만 마셨다. 아... 라지사이즈면 펄도 라지로 주셔야죠... ㅠㅠ 이디야 버블티 좀 실망...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이디야를 찾았는데 헉! 이디야에 버블티가 나왔다. 버블티를 좋아하는 나로선 반가운 소식. 하지만 버블티도 잘 만들어야 맛있는 법인데 일단 새로 생겼으니 먹어보기로 하고 초콜릿 버블티를 주문했다. 아내는 녹차 프라푸치노. 프라푸치노는 사실 스타벅스 용언데 그냥 익숙해서 어딜가든 그걸로 부름. 버블티는 어설프게 다른거 마시는거 보다 초콜릿 버블티가 짱임. 이지웨이가 그립다.





버블티 가격은 4200원. 이디야 치고는 비싼편이다. 암튼 맛은 괜찮았다. 펄도 잘 익혀진거 같고 초콜릿티도 달콤한게 쭉쭉 들어갔다. 근데 안에 펄이 좀 적은 느낌? 더달라고 얘기할걸 그랬나? 



이건 아내의 녹차 프라푸치노. 진짜 스타벅스보다 잘 나오는듯. 저 크림의 풍부함을 보라.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