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나를 위해 사온 이디야 버블티. 버블티의 최고봉 이지웨이 말고는 사실 버블티를 마시진 않는데 이디야에 버블티가 새로나왔다고 해서 한번 마셔봤다. 라지사이즈로 사오심. 가격은 5,200원. 이디야 치고는 좀 비싼편.





엄청 큰 사이즈 뭔가 마음에 든다. 




아 그런데 맛이... 맛이... 초콜렛이 엄청 진한거 같긴한데 맛이... 아 왜 초콜렛 밀크티에서 치킨맛이 날까? 그리고 펄...



버블티의 생명은 펄이다. 그런데 라이 사이즈인데도 불구하고 펄이 없다. 몇번 마시니 펄이 사라졌음. 덕분에 반 넘게 남은 버블티를 버블없이 그냥 음료만 마셨다. 아... 라지사이즈면 펄도 라지로 주셔야죠... ㅠㅠ 이디야 버블티 좀 실망...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감 쪽갈비 사진입니다. 요즘 치즈 쪽갈비가 뜨고 있죠? 쪽갈비 전문점 예감이 치즈 쪽갈비 괜찮기로 입소문타고 있는데요. 한번 보시죠. 




가격은 26,000원대 이것저것 하면 거의 4만원대로 쪽갈비를 먹을 수 있죠. 2-3명 정도 먹기 좋은듯. 




하 이 치즈 비주얼. 진짜 대박나지 않나요? 






약간 맵기 때문에 매운거 못 먹는다면 조심해야 됩니다.







요즘 뜨고 있는 쪽갈비 맛집 예감. 체인점이라서 어느 동네를 가나 맛이 일정한게 좋은거 같네요.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웃백 싸게 먹는 법. 사실 요리조리 알고보면 생각보다 저렴하게 그리고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아웃백. 진짜 어제 먹다가 배 터지는 줄 알았다. 간 인원은 4명. 아이까지 포함하면 5명이지만 100일된 아기라서...




헤헤 맛있는 아웃백빵.



일단은 아웃백 싸게 먹는 법의 가장 기본은 이벤트다. 요즘 어린이날 이벤트로 어린이와 같이갈 경우 키즈메뉴를 무료로 하나 먹을 수 있다. 우리는 키즈메뉴중 찹스테이크를 골랐다. 


그리고 아웃백 추천메뉴는 싸게 보이지만 사실 별로 싸지 않다. 그리고 메뉴구성도 그다지 훌륭하지 않음. 게다가 아웃백 추천메뉴에는 쓸데없이 음료와 스프가 포함되있기 때문에 스프랑 음료값 아끼면 사실 메뉴하나 가격이 나온다. 그래서 추천메뉴는 그냥 패스. 음료는 4명갈 경우 에이드 한 잔시키면 탄산이 무료로 제공되기 때문에 음료는 그거면 충분하다. 뭐 탄산마시러 아웃백 온것도 아니고. 에이드한잔 약5900원정도. 그거면 음료끝. 스프는 필요없음. 


그래서 우리가 어제 고른 메뉴는 베이비립 550g(약 37,000원) 랑 기브미 파이브(약30,000원). 여기다 에이드한잔만 추가했다. 여기다가 기념일쿠폰! 이것도 기본중의 기본인데. 아웃백 부메랑회원에게는 기념일쿠폰을 준다. 1년에 한개씩 쓸수 있는데 메뉴는 4-5가지? 정도에서 고를 수 있다. 이것로 쿠카부라윙을 시킴. 


그러니까 어제 총메뉴는 베이비립, 깁미 파이브, 쿠카부라윙, 키즈찹스테이크, 에이드. 이렇게 시킨거다. 4명이서 이걸 다 먹음. 얼마나 배불렀을까? 또 비씨카드 무조건 10,000원 할인! 4명이서 6만원대로 아웃백에서 실컷 배터지게 먹었다. 


뭐 할인카드는 정보많으니까 굳이 그런정보는 안씀. 요정도만 알아줘도 아웃백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비씨카드 할인은 어버이날 전까지만 적용. 그런데 종종 이런 이벤트를 하기 떄문에 뭐 굳이 이 날 아니더라도 그날그날 이벤트 알아서 가면 된다. 다음 주 부터는 어버이날 이라고 메뉴하나 50%해주던데. 이것이 바로 아웃백 갈 기회! 비싼거 시켜서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 어서가세요.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돈까스가 먹고 싶어졌다. 그것도 왕돈까스. 일본식 돈까스 말고 그냥 왕돈까스. 김천에 그런데 없을까 하다가 문득 지나가다본 세수대야 동까스집이 생각났다. 육교 밑에 있던거 같은데 마침 우리집에 전화번호가 있길래 전화했음. 



오 꽤 푸짐하게 온다. 밥에 돈까스에 샐러드 볶은 김치 스파게티등등. 김치가 볶은 김치라서 더 짭짤한게 맛있었음. 



아내는 치즈 돈까스로 시켰다. 크기는 조금 작은듯? 밥은 역시 하트. 주인집 센스. 



볶은 김치. 간이 잘 되있어서 맛있음. 



스파게티도 괜찮은편. 부드럽다. 



돈까스도 맛있었다. 비슷한 곳에서 시켜봤는데 여기가 더 나은듯. 돈까스 크기도 크고. 



요건 치즈 돈까스. 이것도 부드럽고 맛있었다. 세수대야 동까스 가끔 시켜먹을만한거 같다. 그런데 난 진짜로 세수대야만한 돈까스를 원한건데 좀 아쉽다. 김천엔 그런데 없나?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구 파스타 맛집으로 입소문 타고 있는 중인 이바디. 파스타랑 피자가 인기있는 메뉴인데 화덕피자라서 기름기 없이 깔끔하게 먹을 수 있다. 





여자들이 좋아하는 고르곤졸라 피자. 꿀찍어먹으면 말그대로 꿀맛. 



빙수도 개꿀임. 



한식집 이바디랑은 다른 곳임.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입소문 타고 있는 신촌 팝컨테이너 오레오빙수입니다. 비주얼 보세요. 와 진짜 빙수 끝판왕임. 




근데 녹기 전에 빨리 해치워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죠. 살살 긁어먹으면 꿀맛이겠다. 





신촌 팝컨테이너 출동준비?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빅맥 1+1 행사하는 날. 놓칠 수 없는 기회이기에 맥도날드에서 빅맥을 1+1로 사왔다. 가격은 4100원. 아내에게 들키기 전에 얼른 먹고 들어가야지. 




오 보기만해도 푸짐해보이는 이 사이즈. 나혼자 햄버거 2개라니 히힛.




두툼한 이 햄버거. 보기만 해도 배부르다. 




엥? 근데 빵을 들춰보던중에 이상한걸 발견했다. 아래쪽에 패티가 2장이 깔려있었던 것! 알바의 실수인가? 헐 패티3장짜리 빅맥을 먹어야 되다니. 너무 좋군.



다른 빅맥은 그냥 패티2장인데 저건 3장. 알바가 실수했나보다. 그래도 맛있었음. 더 맛있었는듯. 패티 3장 만세.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 시드니에서 처음 맛본 오포르토 햄버거. 햄버거가 맛이 예술이다. 그릴 치킨 햄버거인데 소스도 특이하고 패티도 맛이 일품인 오포르토 햄버거. 호주에만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 진출 하는건 어떤가요?





헝그리잭, 맥도날드, 케이에프씨 말고도 수제햄버거집이 많은 시드니. 그 중에서 내 입맛을 사로잡은 햄버거집은 오포르토. 매콤한 그 소스와 닭고기 패티의 조화는 정말 잊을 수가 없다. 그리고 그 두툼한 칩스. 호주에서는 프렌츠 프라이를 칩스라고 부른다. 첨엔 적응 안됐는데 나중엔 그냥 그렇게 부르게 됨. 






본다이 버거라고 되있는데 시드니 본다이 해변 근처에서 오포르토가 시작되었기 때문에 본다이 버거라고 하는것 같다. 본다이 해변도 정말 끝내주는데 아 그립다. 



저 두툼한 감자. 아 2불이면 저 따뜻한 감자를 먹을 수 있었는데... 가끔 일 끝나고 오포르토에 들러서 먹던 기억이 난다. 



호주에 들를 기회가 된다면 오포르토 한 번 꼭 가보시길.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인기인 봉구스 밥버거 레시피입니다.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봉구스 밥버거. 레시피 따라서 만들어 보세요. 


우선 재료 : 밥, 김가루, 빻은 깨, 단무지 약간, 김치 약간, 참치, 마요네즈



1. 일단 밥을 준비합니다.


2. 김을 잘라서 밥에 넣습니다.



3. 깨도 같이 넣어줍니다.



4. 같이 버무려 줍니다.



5. 단무지와 김치를 잘게 썰어줍니다.



6. 참치를 기름을 빼서 준비합니다.



7. 참치에 마요네즈를 넣어줍니다. 적당히


8. 밥을 뭉칩니다.


9. 밥 위에 김치를 깔아줍니다.


10. 그 위에 참치를 올려줍니다.


11. 그 위에 단무지를 올려줍니다.



12. 그 위에 김치를 올립니다.



13. 그 위에 밥을 올려줍니다.



완성. 이제 드셔보세요. 맛은 예상되지 않나요?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이디야를 찾았는데 헉! 이디야에 버블티가 나왔다. 버블티를 좋아하는 나로선 반가운 소식. 하지만 버블티도 잘 만들어야 맛있는 법인데 일단 새로 생겼으니 먹어보기로 하고 초콜릿 버블티를 주문했다. 아내는 녹차 프라푸치노. 프라푸치노는 사실 스타벅스 용언데 그냥 익숙해서 어딜가든 그걸로 부름. 버블티는 어설프게 다른거 마시는거 보다 초콜릿 버블티가 짱임. 이지웨이가 그립다.





버블티 가격은 4200원. 이디야 치고는 비싼편이다. 암튼 맛은 괜찮았다. 펄도 잘 익혀진거 같고 초콜릿티도 달콤한게 쭉쭉 들어갔다. 근데 안에 펄이 좀 적은 느낌? 더달라고 얘기할걸 그랬나? 



이건 아내의 녹차 프라푸치노. 진짜 스타벅스보다 잘 나오는듯. 저 크림의 풍부함을 보라.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