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 그룹 헬로비너스 앨리스가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습니다. 이날 앨리스는 타이트한 초미니 원피스를 입고 왔는데요. 푹 파여진 의상덕분에 앨리스의 숨겨둔 볼륨감이 드러났습니다.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