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네트’로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던 걸그룹 스텔라의 무대가 공개됐습니다. 걸그룹 스텔라가 13일 케이블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마리오네트’의 무대를 꾸몄는데요. 이날 무대에서 스텔라는 검은 스타킹, 몸매가 드러나는 보라색 원피스(원피스라고 쓰고 수영복이라고 읽는다)를 입고 섹시함을 강조했습니다. 스텔라는 ‘마리오네트’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후 선정성 논란이 일었던 것을 의식해서인지 엉덩이를 쓰다듬는 안무 등 수위가 높은 일부 안무를 수정했지만, 대부분의 퍼포먼스는 뮤직비디오에서 보여줬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특히 의상은 엉덩이가 다 비치는 스타킹이라서 뒷모습을 보여줄때는 약간 민망할 정도로 노출이 심했는데요. 이정도의 노출은 엠카에서도 처음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의상논란을 의식해서 이제 핫팬츠로 가리긴 했지만 13일 엠카의 충격은 대단했지요. 






















아무튼 이번 의상논란으로 확실하게 각인된 스텔라의 이름. 이게 노림수였을까요?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