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가혜 정체가 밝혀져서 화제입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MBN이 민간 잠수부로 소개한 홍가혜 씨에 대해 누리꾼들이 “허언증 환자”라며 과거 전력을 공개하고 나섰습니다. 홍가혜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현장 정부 관계자가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 말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이어 홍 씨는 정부 관계자가 잠수를 막아 14시간 이상 구조작업이 중단됐고 장비 지원이 거의 제대로 되지 않아 수색 진행이 되지 않아 힘들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러한 MBN의 보도는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상황에서 국민과 유가족들에게 큰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홍 씨가 “인터넷 상에서 유명한 허언증 환자”라며 이러한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의 주장에 따르면 홍가혜는 프로야구 롯데와 KIA 등 유명 야구선수와의 연인관계임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다 들통나기도 했다는데요. 또한 걸그룹 티아라의 모 맴버의 사촌언니임을 사칭해 언론플레이를 하다 누리꾼들의 비판을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쯤되면 전형적인 관심종자 에다가 허언증 환자 아니면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움직이는 사람 같네요. 





연예부 김용호 기자가 트위터를 통해 "아~MBN이 홍가혜한테 낚였구나"라는 글을 게시하며 "홍가혜 정체는 제가 알아요. 사기 혐의로 검찰조사 받은적 있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했습니다.

김 기자는 이어 "예전 티아라 화영 사촌언니라고 거짓말하던 홍가혜는 왜 진도에 가서 또 거짓말을 하고 있는가? 그때 울며불며 죄송하다고 해서 용서해줬는데"라며 "저는 홍가혜 수사했던 형사에게 직접 그녀의 정체를 파악했습니다. 인터넷에 알려진 것 이상입니다. 허언증 정도가 아니죠. 소름돋을 정도로 무서운 여자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정부 발표는 못 믿지만 저런 여자 말은 신봉하는 음모론에 미친 사람들... 걱정스럽습니다"라고 덧붙였네요.




MBN과 친노포털 다음이 광우병 조작 수준의 거짓선동을 목적으로 내보낸 민간잠수부 홍가혜의 정체가 드러났습니다. 

홍가혜는 18일 오전 MBN 뉴스특보에 민간잠수부로 출연하여 “정부에서 약속한 장비를 주지 않는다”, “대충 시간이나 떼우고 가라”고 했다며 거짓선동에 나섰고, 특히 “물속에서 생존자들끼리 대화하는 소리를 들었다”며 무사귀환을 애타게 기다라는 가족들을 자극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홍가혜의 주장은 비상식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판단입니다. 비가 오는 흐린 날씨에 유속이 빨리 전문 잠수부들조차 실종되었다가 간신히 구조될 정도로 위험한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검증되지 않은 민간인 잠수부를 투입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또한 잠수부들은 자신의 체형에 맞는 개인 장비를 갖추고 있는데, 홍가혜가 급하게 오느라 잠수 장비를 놓고 왔으니 정부에 장비를 요구한다는 것 자체가 넌센스이죠.

이런 홍가혜는 야구까페 등등에서는 상습적 허언증 환자로 유명합니다. 홍가혜의 거짓행각을 취재한 적이 있던 S신문사의 K모 기자는 “티아라 화영의 사촌 언니라느니, 기아 타이거즈의 진혜수, 김주찬과 연인 사이였다는 것 등등 모두 거짓말”이라 주장했습니다.

한편 검색 한번이면 확인할 수 있는 홍가혜의 정체를 충분히 알았을 수 있었음에도, 전격적으로 방송에 내보내, 대한민국 국론을 분열시킨 MBN과 친노포털 다음에 대해서, 자유청년연합, 인미협 등에서는 방통심의위 제소는 물론 형사고발까치 추진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