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정보통에 소개된 등촌시장 할범탕수육입니다. 여기가 왜 유명해졌냐면 탕수육을 1,500원에 팔면서 양이나 맛이나 질이 전혀 떨어지지 않기 때문이죠. 한그릇 팔아봐야 얼마남지 않지만 사람들이 하루에도 엄청나게 오기 때문에 장사가 잘 된다고 하시네요. 




원래는 1,000원이었던 탕수육. 500원 올랐습니다. 이정도는 뭐 당연하죠. 다른 메뉴들도 저렴합니다. 맛과 질은 할아버지가 보장하고 있지요. 국산 돼지에 학동 멸치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와 정말 이게 1,500원이라니. 이런 집이 정말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중국집에 탕수육 시켜봐야 비싸기만 하고 형편없는데도 많던데 정말 할범탕수육 짱이네요. 






9호선 등촌역 등촌시장에 있는 할범탕수육. 꼭 들러보시길.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