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시작 전 김세희 아나운서가 방망이를 들고 타격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날 김세희 아나운서는 초미니 원피스를 입고와서 각선미를 자랑했는데요. 양준혁 해설위원에게 타격폼을 지도 받고 있네요. 김세희 아나운서 미소가 정말 상큼한듯.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