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4 후기.

남자라면 로봇영화에 스토리가 어쩌니 저쩌니 이런 말 달면 안된다.

그냥 보면 된다.

변신 로봇이 영화로 나왔잖아.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남자라면 무조건 봐라.

그리고 후속편이 나오도록 하는게 남자의 길이다...


이번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에서는 옵티머스가 새롭게 변신했다.

예전에는 딱딱한 각 그렌져 였다면 

이번에는 곡선이 강조된 HG 그렌져? 정도라고 표현하겠다.



근육질로 변신한 옵티머스 프라임.


이 밑에 자동차는 새롭게 더 강력하게 변신한 갈바트론(메가트론) 이다.

와우... 악당들은 비주얼도 간지여...



마크 윌버그.

트랜스포머 주인공이라면 이 정도는 되야지...

그동안 주인공이 좀 불만이었는데 이번작으로 완전 좋아졌다.

이정도 클라스는 나와줘야 무게가 실리지...



마크 윌버그 딸의 남자친구로 나오는 녀석.

나는 별로.

마음에 안듬.



이번 편 주인공들.

왼쪽부터 하운드, 범블비, 옵티머스, 드리프트, 크로스헤어.

크로스헤어는 짤렸지만 조금 나와있네...



범블비 드장할 땐 이 차로 등장하고 나중에 카마로 지나갈 때 스캔하고 카마로 변신.



싸움은 최고인 범블비.

옵티머스랑 더불어 계속 살아남고 있다.



이번편 최악의 악당 락다운.

람보르기니로 나오는데 질주하는 모습이 장관임.



이녀석이 락다운인데 강하다.

옵티머스랑 1:1이면 옵티머스 바를듯.



이번편 최고의 득템은 바로 이 여주인공. 테사역을 맡은 니콜라 펠츠.

열라 예쁨.




하운드. 전작의 아이언 하이드같은 존재.



크로스헤어.

심성이 착하진 않는데 강하다.







공룡타고 싸우는 옵티머스 간지였음.

개인적으로는 공룡말고 그냥 변신해서 싸우지 하는 아쉬움도 있었다...




[또 볼만한 글]


2014/07/09 - [솔로여가수] - 아이유 몸매, 짧아도 너무 짧은 초미니... 아이유 몸매 사진모음 '브로드웨이


2014/07/09 - [여배우] - 진세연 핫팬츠, '닥터 이방인 종방연' 상큼한 진세연 핫팬츠 사진


2014/07/09 - [방송 이슈] - 해운대 파라솔, 해운대 개인 파라솔 불가? 불법 장사꾼들의 소굴 해운대의 진실


2014/07/04 - [일반인] - 일반인 초미니, 남자들의 이상형! 일반인 쩌는 초미니 몸매 사진모음


2014/06/23 - [여배우] - 전소민 끝없는 사랑, 독특한 가슴 절개 원피스 끝없는 사랑 전소민 몸매 사진모음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가 드디어 개봉했다. 기다렸던 대작의 부활. 영화관은 cgv로 당첨. 




이번 편의 적은 일렉트로. 온몸을 전기로 무장하고 전기를 흡수하고 사라지기도 하는 능력을 가진 적이다. 어떤 면에선 사상 최고의 적인듯. 스파이더맨이 물린 슈퍼 스파이더같이 슈퍼 전기뱀장어? 한테 물리고나서 저렇게 됐음. 원래는 스파이더맨 스토커. 




원조 스파이더맨은 약간 음울한 분위기였다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스파이더맨은 익살 맞은 모습이다. 사실 만화 원작으로라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쪽이 더 원작에 가까운듯. 물론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에 익숙해진 나로선 처음엔 완전 거부감이었지만 이번엔 신나게 감상했음. 





개그 캐릭터 스파이더맨. 토비 맥과이어에게선 볼 수 없었던 모습.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악역인데 마지막에도 등장한다. 생각보다 비중이 적었음. 



이번 편의 주적 일렉트로. 분노로 각성하면서 더 쎄짐. 영화 상에선 평범한 시민이었는데 무시당하고 소외당한 분노가 쌓이고 쌓여서 결국엔 어떤 계기로 악당이 된다는 그런 컨셉인데. 이런 컨셉이 많은듯. 원래부터 악당 이런건 없나? 








피터의 숙모. 나이가 많은데 진짜 예쁨. 샐리 필드란 배운데 46년생임. 어떻게 이런 미모를 유지하는지 대단함. 



스파이더맨의 베스트프렌드. 해리 오스본. 역시 고블린으로 변신하게 된다. 헤어스타일이 좀 촌스러움. 




이번 편에서 최악의 장면 왜 그웬을 죽였냐고. ㅠㅠ. 다시는 그웬을 못보다니 아쉽.




비중이 정말 아쉬웠던 라이노. 라이노가 진짜 강한 적으로 나올 줄 알았는데 완전 낚시였음. 미사일 좀 쏘다가 스파이더맨한테 발림. 



스파이더맨의 복귀를 도와준 꼬마 스파이더맨. 이 장면 나름 멋진 씬이었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재밌게 봤다. 역시 영화는 액션이지. 근데 캡틴 아메리카를 보고 난 후라서 그런지 아쉬움이 남았다. 약간 유치한 면 때문에 그랬나? 가볍게 볼 수 있어서 좋았지만 아무래도 유치함 때문에 좀 아쉬움이 남는다. 난 어쩔 수 없이 토비 맥과이어 스파이더맨이 좋은가 보다. 



메리 제인. 그녀가 그립네요. 





그래도 신나게 봐서 좋았음.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