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지 플로리스트 사진입니다. 연예인 못지 않은 미모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최민지 플로리스트.  지난 4월30일 첫 방송된 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 ‘두근두근 로맨스 30일’에서는 송영섭과 최민지의 첫 만남이 그려졌습니다.

4대째 한의사를 하고 있는 송영섭과 청담동 플라워숍을 운영하는 연봉 1억의 최민지에게 큰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대화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았고 어색한 분위기가 지속됐고, 특히 송영섭의 돌직구 스타일과 무뚝뚝한 성격은 최민지를 속상케 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4일간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최민지는 “안 맞는다는 생각을 했다. 둘이 만나자마자 대화가 자연스럽게 잘 되고 서로 공통점도 많았으면 첫 만남에서 느낌이 통했을 텐데 우린 그런게 전혀 없었다. 그냥 힘들기만 했다”고 말했네요.

이에 대해 송영섭은 “수요일과 목요일에 아팠다. 통화를 하면 꼭 봐야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괜찮을 때 봐야겠단 생각을 했다”며 “맘에 들고 안 들고가 아니라 어색하고 부끄러운 게 컸다”고 털어놨습니다.





결국 플로리스트인 최민지가 준비한 이벤트로 인해 두 사람은 위기를 극복했고 다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두근두근 로맨스 30일’은 총 3부작으로 진행되는 리얼 연애 관찰 프로그램입니다. 각자 다른 삶을 살아온 3쌍의 남녀가 매칭을 통해 짝을 이루고, 30일간 5가지의 룰을 지키며 연애하는 모습을 담아낼 텐데요.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