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영 심판 폭행사건이 화제입니다. 사건은 지난 30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중 박근영 심판폭행 사건이 터졌습니다. 사단은 KIA가 6대3으로 앞서가고 있던 7회 초에 벌어졌는데요.

3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 남성취객은 1루 측 서프라이즈존을 뛰어넘어 경기장 안으로 들어온 뒤 박근영 심판에게 돌진해 그의 목을 팔로 감고 넘어뜨렸습니다. 남성의 행동은 SK 백재호 1루 코치와 KIA 1루수 브렛 필에 의해 제지된 후 덕아웃 쪽으로 끌려 나갔습니다.




앞서 6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SK 조동화의 타구를 잡은 KIA 안치홍이 유격수 김선빈에게 토스하면서 병살플레이를 벌였습니다. 심판은 1루에서 세이프를 선언했지만, 중계 화면 분석에서는 아웃으로 드러났습니다.

실제로 박근영 심판은 지난해 몇 차례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야구팬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번 관중 난입, 심판 폭행 사건은 이런 불만이 누적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혹시 박근영 심판 토토에 연루된건 아닐지 조사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이정도의 오심율은 좀 너무하다 싶군요.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