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몸매 사진입니다. 설국열차 시사회인데요. 시스루 초미니의상을 입고 왔는데 걸을 때마다 아찔한듯. 배우 고아성이 영화 ‘괴물’에 이어 ‘설국열차’로 7년 만에 다시 봉준호 감독 작품, 그것도 대작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고아성은 22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설국열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캐스팅 제안을 받고 가장 노력했던 부분이 들뜨지 않는 것이었다”며 “굉장히 오랜만에 봉준호 감독님, 그리고 송강호 선배와 만났다. ‘괴물’을 만난 것은 배우로서 인생에 다시 없을 행운이자 불행이었다. 그런 기회가 다시 온 거다. 내가 만약 들뜨면 봉 감독님이 나를 다시 선택한 것이 무의미해질 것이라는 생각에 그러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