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는 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더 파이브’(연출 정연식, 제작 시네마 서비스)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시나리오가 처음부터 제게 들어온 것은 아니었다”며 “좋은 시나리오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먼저 하고 싶다고 욕심을 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청아는 특히 자신이 맡은 정하 역에 끌렸다고 했는데요. 정하는 아픈 엄마를 살리기 위해 주인공 은아의 복수에 가담하는 효심 깊은 딸로 나옵니다. 이청아는 “사실 어머니가 아프시다. 그래서 아픈 엄마를 두고 힘들어하는 정하 캐릭터에 더 애착이 갔다”라며 “우리 엄마도 아프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기했다”고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더 파이브' 기자간담회에 이청아는 초미니 원피스를 입고 왔는데요. 계단을 오를 때마다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이청아 몸매 정말 예쁜듯.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