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경기도청에 집단으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8일 경기도청 등에 따르면 컬링 국가대표 김지선과 김은지, 엄민지, 이슬비 등 4명이 캐나다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대회를 마친 뒤 소속팀인 경기도청에 사표를 제출했는데요. 


경기도 관계자는 "선수들이 세계선수권 대회 기간 중 코치의 성추행과 폭언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소치 올림픽이 끝난 뒤 들어온 후원금 가운데 일부를 연맹 등에 기부하도록 강요받았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는 자체 진상 조사단을 꾸려 코치와 선수들을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르면 오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하네요. 


진짜 코치 너무한거 아닙니까? 열심히 하는 선수들을 격려하고 힘을 줘도 모자랄 판에 폭언과 성추행이라니 진짜 정신나간 인간이네요. 올림픽 때 한국팀들이 몇점인지도 모르던데 진짜 수준이 드러나네요. 



사상 첫 올림픽 출전과 세계선수권 4강 진출 신화를 이룬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 선수들이 소속팀에 집단으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28일 체육회와 경기도청에 따르면 스키(주장) 김지선, 이슬비, 신미성, 김은지, 엄민지 등으로 구성된 대표팀 선수들은 지난 23일 세계선수권 대회를 마친 뒤 캐나다 현지에서 경기도청 정영섭 감독에게 사표를 제출했는데요.


대표팀 선수들의 사직 이유는 컬링 대표팀 감독을 맡은 정영섭 감독 등 코칭스태프의 ‘폭언’과 ‘성추행’, ‘기부 강요’ 등이었습니다. 선수들의 가까운 지인은 SBS 인터뷰를 통해 “(코칭스태프가) 세워놓고 3~4시간씩 이야기하고 욕하고 사표를 쓰라고 한다”, “선수들 손을 잡으면서 ‘내가 손잡아 주니 좋지’라고 성추행했다”, “코치가 포상금 받은 것을 250만원씩 거둬 1000만원을 만들어 연맹에 기부를 강요했다”고 폭로했습니다.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