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부장판사가 술값 시비를 벌이다 종업원과 경찰관을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모 지방법원 소속 부장판사 A(51) 씨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A 씨는 21일 새벽 강남구 역삼동 한 주점에서 만취 상태로 종업원을 폭행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까지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이날 동료들과 술을 마신 뒤 혼자 남아 종업원과 술값 시비를 벌이다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 판사를 불러 조사한 뒤 법에 따라 처벌한다는 방침입니다. 정말 개판이네요. 부장판사란 인간이 주점에서 놀아나고 있고, 게다가 술에 취해 종업원이랑 술값시비라니. 정말 개판이네요.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