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나를 위해 사온 이디야 버블티. 버블티의 최고봉 이지웨이 말고는 사실 버블티를 마시진 않는데 이디야에 버블티가 새로나왔다고 해서 한번 마셔봤다. 라지사이즈로 사오심. 가격은 5,200원. 이디야 치고는 좀 비싼편.





엄청 큰 사이즈 뭔가 마음에 든다. 




아 그런데 맛이... 맛이... 초콜렛이 엄청 진한거 같긴한데 맛이... 아 왜 초콜렛 밀크티에서 치킨맛이 날까? 그리고 펄...



버블티의 생명은 펄이다. 그런데 라이 사이즈인데도 불구하고 펄이 없다. 몇번 마시니 펄이 사라졌음. 덕분에 반 넘게 남은 버블티를 버블없이 그냥 음료만 마셨다. 아... 라지사이즈면 펄도 라지로 주셔야죠... ㅠㅠ 이디야 버블티 좀 실망...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푸른초원목장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